[기자회견문]2Run 이면 충분하다, 가리왕산 벌목 중단하라

[기자회견문]

2Run 이면 충분하다, 가리왕산 벌목 중단하라.

– 평창 동계올림픽 가리왕산 벌목에 따른 환경단체 긴급 입장 발표

– FIS 규정에 따른 2Run, 표고차 750m로도 충분히 동계올림픽 경기 가능

 

 

기어이 단 3일의 경기를 위해, 500년 원시림 가리왕산의 벌목을 시작하는가. 이 나라의 정부와 강원도는 진정한 가치가 무엇인지 가늠할 수조차 없는가. 희미한 사람의 길 대신, 깊은 숲은 온갖 희귀식물을 품었다. 이 숲의 가치를 잘라내고, 자본의 욕망으로 메우려는 가리왕산 벌목공사 중단되어야 한다.

 

대안은 있다. 국제스키연맹의 규정은 평창동계올림픽 활강스키경기를 가리왕산이 아니어도 된다고 말하고 있다. 2Run 규정은 표고차 350m~450m의 경기장에서 두 번에 걸친 완주기록 합산으로 활강경기를 치룰 수 있다. 또한 750m규정도 허용하고 있어, 표고차 700m인 용평스키장에 50m구조물을 세워 활강경기를 진행하면 된다. 구조물을 세워 활강경기를 치룬 전례는 1998년 나가노 올림픽이 있다. 수천억 원의 예산을 절감하고, 가리왕산도 보전할 수 있는 방안이다.

 

그런데 대체 왜, 정부와 강원도는 이리도 가리왕산을 고집하는가.

강원도내 방문객이 매년 줄어들어 부도 위기에 처한 스키장이 넘쳐나는 상황에서, 알펜시아 리조트 건설로 인한 부채 이자만 매일 1억원씩 납부하는 처지에 또 개발을 하겠다는 이유가 무엇인가. 그래서 이번에는 얼마의 부채를 더 얻을 것을 것인가.

 

가리왕산은 조선시대부터 보호구역으로 지정되어 관리되었다. 산림청 희귀식물자생지로 산림유전자원보호구역으로 지정되었던 곳이다. 숲의 천이 마지막 단계인 극상림, 원시림 위주로 지정되는 녹지자연도 8~9등급 지역이었다. 평창동계올림픽 특별법과, 산림청 산림유전자원보호구역 해제를 통해 가리왕산 개발의 물꼬를 트더니 결국 숲에 톱날을 들이민다.

 

가리왕산 활강스키장 건설을 위해 진행된 환경영향평가서를 살펴보면, 공사 과정에서 잘려나가는 나무는 50,000그루에 달한다. 그러나 강원도의 생태복원계획서 상 이식하겠다는 나무는 단 181그루에 불과 하다. 대체 무엇이 친환경올림픽인가?

 

가리왕산에는 너덜지대가 많고 대규모의 풍혈지역이 존재한다. 때문에 다른 곳에서 보기 힘든 식물과 주목, 왕사스레나무, 마가목 등 한국 희귀수목의 분포지이며, 나무의 연령대도 다양해 산림가치가 매우 높다. 많은 곳이 흙과 돌, 바위가 서로 연결되어 뿌리를 지키고 있다. 가리왕산의 나무는 서로 연결되어 있으며, 숲도 하나의 군집을 이루고 있어 한지역이 파괴되면 다른 곳에 영향을 미칠 것이다.

 

가리왕산을 살리고 올림픽도 치르고 지역주민들의 열망도 충족할 만한 대안이 얼마든지 있다. 그러나 강원도와 정부는 올림픽 대안을 눈 앞에 두고도 무조건 안된다고 말하고 있다. 환경도 지키고, 혈세도 아낄 수 있는 방안을 애써 외면하는 이유는 무엇인가 묻고싶다.

 

 

2018년에 평창에서 진행되는 동계올림픽은 아직 4년의 시간이 남았다. 가리왕산을 보호하고 예산을 절감하고, 동계올림픽을 추진할 수 있는 방법을 논의하고 추진하는데  이시간은 충분하다. 즉각 가리왕산 벌목 중단하고 FIS 규정상에 있는 2Run, 표고차 750m를 적극적으로 검토해야 한다.

 

 

2014년 9월 17일

 

본부녹색연합, 광주전남녹색연합, 대전충남녹색연합, 대구경북녹색연합, 부산녹색연합, 원주녹색연합, 인천녹색연합, 광양만녹색연합, 설악녹색연합, 녹색법률센터, 녹색사회연구소, 녹색교육센터, 작은것이아름답다, 산과자연의친구우이령사람들, 춘천생명의숲, 강릉생명의숲, 태백생명의숲, 원주환경운동연합, 횡성환경운동연합, 춘천환경운동연합, 속초고성양양환경운동연합, 동강보존본부, 환경운동연합강릉추진위원회, (사)시민환경센터,(무순)

 

 

*문의) 녹색연합 배보람 정책팀장 070-7438-8529

녹색연합 정규석 자연생태국장 070-7438-8532

 

No Comments

Post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