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개모집]숲속에 사는 작은산양 전시회 참여작을 모집합니다!

인쇄

 

<숲속에 사는 작은 산양> 전시회 참여 작품을 기다립니다!

전시회 <숲 속에 사는 작은산양>은 산양의 삶터를 지키고 산양의 멸종을 막기 위해 시민들에게 산양을 알리기 위한 자리입니다. 11월 말에 열릴 산양전시회를 풍성하게 채워 줄 참여 작품을 모집하고 있습니다. 당신의 멋진 발상으로 산양을 표현하고 산양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모집기간 : 2014년 10월 16일 ~ 11월 10일까지

작품주제 : 아래 제안주제 중에서 1가지를 선택하거나 산양(멸종위기종)에 관련한 자신이 원하는 자유 주제를 선택함.

작품형식 : 회화 또는 일러스트 (크기가 가로, 세로 60cm를 넘지 않음)

신청방법 : 자기소개, 작품설명, 작품이미지를 첨부하여 이메일(meerkat@greenkorea.org)접수

결과발표 : 2014년 11월 12일 개별 연락(산양 전시회 기획단에서 기획의도에 따라 선정)

선정작 혜택 : <숲속에 사는 작은 산양> 전시회에 작품 전시

문의 : 녹색연합 평화생태국 한만형 070-7438-8530

* 산양보호활동 및 산양에 대한 더 자세한 자료는 http://blog.naver.com/savethegoral 에서 살펴보시면 됩니다.

 

제안주제

a. 밀렵도구에 걸린 산양

– 밀렵은 야생동물을 직접적으로 위협하는 요인 중 하나이다. 움직이면 움직일수록 더 조여오는 올무와 발과 다리를 절단시키는 덫은 야생동물을 괴롭히는 가장 야만적인 위협요인이다.

b. 지구에서 멸종될 이름, 산양

– 20분마다 하나의 생물종이 사라지고 있는 현실. 울진은 전 세계적 기준에서 산양의 최남단 집단서식지로 울진 이하의 지역에서는 산양이 더 이상 집단으로 살 곳이 없다. 그 최남단 지역마저도 위협받고 있는 상황. 지금 산양은 멸종이라는 절벽 아래로 떨어질까 두려움에 떨고 있는 상황에 놓여있다.

c. 겨울철 폭설에 먹이를 구하지 못하고 죽는 산양

– 산양이 집단으로 서식하는 울진 삼척 지역은 2010년 겨울철 폭설로 25마리가 아사한 지역이다. 탈진한 산양을 구조해도 치료할 기관이 없어 제때 치료를 받지 못하고 안타깝게 폐사하는 일이 반복되고 있다.

d. 살 곳을 잃어버린 산양

– 인간은 야생동물의 서식지를 무분별한 토건개발로 파괴하며 동물들이 사는 곳을 빼앗고 있다. 살 곳을 잃어버리고 집을 잃어버린 산양은 어디로 가야 하는가

 

 

No Comments

Post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