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 윤리적 패션의 시작 “비건패션”

겨울철, 동물의 털이나 가죽은 외투 소재로 정말 많이 사용됩니다.

밍크, 여우, 토끼, 너구리 등의 가죽과 털을 재료로 만드는 모피코트 / 거위털 또는 오리털 패딩 점퍼 / 니트나 장갑 등을 만드는데 쓰이는 앙고라 토끼털 / 모자 테두리나 목도리 등에 사용되는 라쿤털 …

동물성 방한소재가 동물들에게는 큰 위협이 되고 있고, 환경적으로도 좋지 않은 영향을 미치고 있다는 건 누구도 부인할 수 없는 사실인데요.

동물의 털과 가죽을 의류 소재로 쓰는 것의 가장 큰 문제는 의류 소재를 얻는 과정 또한 무척 잔인하다는 점 …

“모피는 더 이상 세련되거나 트렌디하지 않다.”

‘동물을 착취하지 않는 윤리성이 더 진짜, 더 고급이다’라는 표현 … 인조로도 질좋은 제품을 만들 수 있다는 의식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비건패션”

동물성 음식을 먹지 않는 채식주의자를 ‘비건’이라고 하듯, 동물성 소재를 사용한 의류를 입지 않는 패션을 의미합니다.

비건패션에 대해 한 번 알아볼까요?

 

 

No Comments

Sorry, the comment form is closed at this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