빨대도 대안이 있습니다.

더워도 너무 더웠던 올여름 한복판의 기억입니다. 냉방시설이 없는 녹색연합 사무실에서 피신해 시원한 카페를 찾았습니다. 블루베리 주스를 주문하고는, 아차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