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새만금 간척사업 중단을 위한 공동투쟁 기자회견

-환경운동의 야전군 ‘전국자연보호중앙회’와
‘녹색연합’-
새만금간척사업
중단을 위한 공동투쟁 선언


     ●일  시 : 2000년 3월 31일 11시
      
     ●장  소 : 전국자연보호중앙회
사무실(종로구 사간동 90번지,722-3116)

새만금 간척사업 진행여부를 놓고 정부와 시민단체간에
팽팽한 줄다리기가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한국의 대표적인 환경단체인
‘녹색연합'(상임대표 姜汶奎, 사무처장 金霽南)과 환경운동판의 야전군으로
불리는 ‘전국자연보호중앙회'(총재 兪明濬)가 공동투쟁을 선언함으로써
새만금간척사업 중단을 요구해 온 환경단체의 활동이 본격화되었다.

그동안 새만금 간척사업은 녹색연합을 비롯한
환경단체들의 강한 반대운동과 시민들의 갯벌보전 의지로 간척사업에
대한 전면재검토가 필요하다는 여론을 이끌어 내는데 성공하였다. 그러나
정부는 그 동안 간척사업을 강행하여 방조제 공사의 58%가 진행되었고
전체공정의 18%가 진행된 상황이다.

최근 새만금 간척사업 전면재검토를 위해 민관공동조사가
진행되고 있으며 특히 부안군을 비롯하여 농민, 어민 등 지역 주민이
그동안 방조제 공사로 인해 해창석산, 바다생태계, 지역공동체 등이
파괴되고 있어 강하게 간척중단을 요구하고 있어 새만금 갯벌을 지키려는
대국민여론이 일고 있어 이 사업의 진행여부가 초미의 관심사로 대두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전국적으로 250여개의 지부와
10만명이 넘는 회원을 보유하고 스스로 야전군으로 자처하는 자연보호중앙회의
결합은 새만금 간척사업 반대운동이 환경단체의 주장을 넘어 전국적이고
범국민적으로 확산하는 계기를 마련하였다고 할 수 있다.

녹색연합과 자연보호중앙회는 이날 공동투쟁을
선언하는 기자회견을 시작으로 전국적으로 새만금 간척사업이 중단될
때까지 범국민운동으로 지역주민과 연대하여 투쟁할 것이라고 밝혔다.

* 전국자연보호중앙회는 전국적으로 250여개의
지부와 10만여명의 회원을 보유한 순수 자연보호활동 단체이며, 잠수단,
산악단, 환경감시단 등으로 보유하고 발해탐사, 서해페리호 사고시 구조활동,
5대강 수중정화활동, 국립공원 살리기운동 등을 진행해왔다. 중앙회는
올해부터 자연보호운동에서 벗어나 새만금 간척사업 중단활동 등 보다
본질적이고 정책적인 환경운동을 전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문의 : 02-747-8500  /  016-630-5002
     최승국 국장(녹색연합)
02-722-3116, 011-722-0249 유명준 총재(전국자연보호중앙회)
 

No Comments

Post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