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포구 두 번째 동네한바퀴 – 참 소박한 우리 동네 밥상

마포에서 두 번째 동네 모임이 열렸습니다. 제가 첫 번째 모임 때 늦게 가는 바람에 다른 회원들과 제대로 인사를 못해서 두 번째 모임을 가야하나 말아야 하나 한참 망설였습니다. 그래도 소박한 밥상과 먹을거리 이야기를 나눌 수 있다기에 용기 내어 민중의 집으로 향했지요. 제 망설임이 너무 길었던 걸까요? 다른 분들이 이미 오셔서 장도 보고 밥 지을 준비를 얼추 해놓으셨더라고요.
가기 전에 제목 그대로 소박하게 저녁 밥상을 함께 만들어 먹는 줄로만 알았습니다. 그런데 준비된 재료를 보니 평소 우리 집 밥상에서는 보기 힘든 것들뿐이더라고요. 집나간 며느리도 돌아온다는 가을 전어구이와 멀리 지리산에서 올라온 취나물, 바로 앞 망원시장에서 구입한 고춧잎나물과 가지나물, 구수한 아욱된장국에 잡곡밥까지.
모두들 음식 솜씨는 자신 없어 했지만 여러 손이 보태지니 뚝딱뚝딱 맛있는 밥상이 금새 완성되었습니다. 고기반찬에 사족을 못 쓰는 제 입맛에도 어찌나 맛있던지 한 그릇을 뚝딱 해치웠답니다. 건강한 밥상은 이런 것이구나 싶어 밥 한 그릇에 몸도 맘도 건강해진 느낌이었어요.

마포 동네모임 가을밥상, 어떤가요?

사실 저는 여태껏 밥상을 차리는데 이렇게 공을 들여 본 적이 없었어요. 부모님과 함께 사는 싱글이다 보니 먹을거리 문제도 크게 고민해보지 못했던 것 같습니다. 고추잎을 다듬고, 파를 다지고, 가지를 찌는 수고로운 과정들이 건강한 먹을거리의 중요성에 무게를 실어주었습니다. 그리고 대형마트가 아닌 저렴한 동네 시장이 가까이에 있다는 것이 새삼 고맙더군요.
건강한 먹을거리에 대한 지루하고 어려운 강의를 들었다면 이렇게 다음이 기다려지지 않았을 거예요. 비슷한 관심을 가진 동네 회원들과 동네에서 재밌게, 수다스럽게 만나다는 것이 가장 큰 매력이에요. 더 많은 마포구 회원들이 함께 하길 바래요.
글 / 유남중 회원
사진 / 김명수 회원
1 Comment

Post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