뻔뻔해도 이렇게 뻔뻔할 수가, FunFun한 모금홍보팀의 이야기!

모금홍보팀의 1년 계획을 들어볼까요오? 

 

안녕하세요,
뻔뻔한 모금홍보팀이 새해 인사를 ‘뻔뻔하게’ 설이 지나서야 드리게 되었군요.
저희가 아무래도 ‘모금’을 하는 부서이다 보니, ‘새뱃돈’을 요청드리는 ‘홍보’를 못한 게 좀 아쉽기는 합니다.

그러나
다시한번 생각해보니 새해 인사 전화 한 통 드리지 않고 새뱃돈을 생각하는 그런 뻔뻔함은 올해에는 버려야 하지 않나~ 싶네요 🙂 녹색연합도 올해 이제 스물한살이 되었으니 이제는 새뱃돈을 드려야 하는 나이가 아닌가 싶더라고요. 

그래서 스물 한살에 맞게 모금도 홍보도 좀 더 새롭고 성숙해져야 한다는 다짐이 섭니다.
녹색가치를 쏙~뺀 ‘녹색’ 이미지가 활기를 치는 세상에, 진짜 녹색에 대한 이야기를 전하고 함께 할 수 있도록 말입니다. 그래서 모금홍보팀은 예술적 감각과 표현력이 뛰어난 두 분을 시민참여팀에서 모셔왔습니다.
웹 마스터 이재구 활동가와 언어 감각이 뛰어난 홍보 담당 신지선 활동가입니다.
그리고 모금 담당 활동가는 지금 채용 중이어서 3월 초부터 저를 포함해서 네 명의 활동가가 함께 일하게 될 것 같군요.
  
올해는 새로운 회원 분들을 많이 모시기 위한 기반 마련에 충실하고자 합니다.
거리를 바쁘게 지나가지만, 잠깐의 여유를 가지고 녹색의 이야기에 귀기울여주는 소중한 시민분 들을 욕심내서 더 만나보고자 합니다. 작년보다 2.5배 정도 더 확대되도록 손과 발을 최대한 뻗어볼려고 합니다.
이를 위해서 녹색연합을 좀 더 잘~ 표현할 수 있는 홍보물, 녹색 스토리, 영상물 등등이 정비될 겁니다.
다음으로는 활동역량을 강화하는 모금을 확대하려고 합니다. 특히, 멸종위기의 산양보호와 DMZ 영역을 키우는 모금캠페인을 좀 더 신나고 재밌게 해보자고 으쌰 으쌰~ 활동담당 부서와 함께 준비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우리와 함께 하는 다양한 녹색 친구들과 좀 더 잘 소통하고자 합니다. 다양한 홍보의 창구들을 정비하고 더 자주 연락하고 만나서 저 찐한~ 관계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No Comments

Post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