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좋을때 보면 더 안좋은 사진들 (한강 편) – 4대강사업 전vs후 비교사진

 4대강사업의 완공을 앞둔 2012년 봄녹색연합생태지평대전충남녹색연합여주환경운동연합은 강 사진기록가 박용훈 씨와 함께, 4대강사업 이전과 이후의 모습을 시각적으로 보여주기 위한 비교사진 촬영을 진행하였습니다


이번 작업은 4대강사업 이전 2008-9년에 촬영했던 사진 자료를 분석선별한 뒤, 2012년 4-6월에 선별된 장소를 다시 찾아가서 동일한 앵글로 비교사진을 촬영하는 방식으로 진행하였습니다


2009년 말부터 시작된 약 3년간의 대규모 토건사업은 전국의 4대강의 모습을 완전히 변모시켰습니다이번에 촬영한 비교사진들은 한강낙동강금강의 주요한 습지와 아름다운 경관을 간직했던 장소들이 댐과 대규모 준설로 어떻게 변모했는지를 한눈에 보여주는 사진들입니다


수천수만년 동안 한반도 기후와 지형에 따라 형성된 자연하천의 모습은 보로 가로막힌 거대한 호수로 변해버렸습니다다양한 어류들의 서식지인 여울들은 준설로 사라졌습니다습지와 모래를 퍼내고 물만을 가득 채웠지만그렇게 확보한 수자원은 최근 가뭄 사태에서 볼 수 있듯이 정작 물부족 해소에 아무런 효과를 발휘하지 못하는 것으로 드러나고 있습니다.

 

이번에 촬영한 4대강 비교사진들을 통해, 4대강사업이 한국의 하천이 가지고 있던 고유한 자연환경을 파괴하고아있는 하천 생태시스템을 교란한 잘못된 토건사업이었음을 다시 한 번 확인할 수 있을 것입니다. 

(**4대강 비교사진은 강 별 시리즈로 게재합니다.)

첫번째, 한강 편


도리섬과 청미천 부근

2008년 공사전

2012년 공사 후



바위늪구비 습지

2009년 공사 전. 바위늪구비습지를 가로지르는 여강길을 따라 걸으며 강의 자연을 체험하고 있는 모습.

2010년 공사 중 - 습지에 있던 버드나무 군락 등이 모두 베어졌다.

2010년 공사 중. 바위늪구비 습지를 준설로 파헤쳐 점차 사라져 가고 있다.

2011년 공사 후. 공사 전 아름다웠던 그 곳은 준설로 모두 사라지고, 물만 가득 채워졌다.



바위늪구비 습지

2010년 공사 전

2012년 공사 후



바위늪구비 습지

2010년 공사 전

2012년 공사 후



강천리 

2009년 공사 전

2012년 공사 후



강천보 좌안

2008년 공사 전

2012년 공사 후



강천보 좌안

2008년 공사 전

2012년 공사 후



세종대교 상류

2009년 공사 전

2012년 공사 후



세종대교 하류

2009년 공사 전

2012년 공사 후



소양천 합수부

2009년 공사 전

2012년 공사 후


소양천 합수부

2009년 공사 전.


2012년 공사 후. 자전거 도로 건설로 인해 산의 사면을 심하게 훼손한 모습.


이포보 상류 (이포습지)

2009년 공사 전.

2010년 공사 중

2012년 공사 후.


남한강 지류 금당천

2009년 공사 전.

2012년 공사 후. 준설로 인한 역행침식을 막기 위해 지류의 합수부 둔치에 보호공을 설치했다. 무성했던 풀과 나무들은 사라져 버렸다. 지천까지 망가뜨리는 4대강사업의 모습.



황인철 (녹색연합 자연생태국)






No Comments

Post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