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시민모임 IOC 면담 결과, 분산개최 가능성 여전히 열려 있어

시민모임 IOC 면담 결과분산개최 가능성 여전히 열려 있어

– 한국 정부, IOC 아젠다 2020 논의 과정 파악하고도 국내에서는 IOC 핑계 
– 2022년 알마티 동계올림픽, 2020 도쿄 올림픽 분산개최 추진하는 동안 평창만 불가
– 시민모임 서한으로 IOC 면담 성사한국정부 평창조직위 시민사회와 소통의 노력 없어

 

지난 19일, 평창동계올림픽분산개최를촉구하는시민모임(이하,시민모임)은 IOC 조정위원회 회의가 열린 강릉 샌드파인 리조트에서 IOC 대변인 로버트 록스버그(Robert Roxburgh, Head of Olympic Games Communications)와 아젠다 2020에 따른 평창동계올림픽 분산개최와 관련 비공개 면담을 진행하였다. 
 
시민모임은 이날 면담을 통해, IOC에서는 바흐 위원장이 선임 되는 시점부터 IOC 내부에서 아젠다 2020에 대한 본격적인 논의가 시작되었음을 확인했으며, 이 과정에서 NOC(각국올림픽위원회), NGO등의 의견을 수렴하고 IOC 위원들이 참여하는 분과 논의가 진행되었음에 따라 한국정부가 이를 파악할 수 있는 충분한 정황을 확인했다. 또한, 분산개최와 관련해서도 한국정부와 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원회의 결단만 있으면IOC에서도 충분히 이를 수용 가능할 것으로 전망했다. 
 
한국 정부 아젠다 2020 논의 흐름 알면서도, IOC 핑계로 시설투자 요구
 
사실상 지난 2014년 내내 IOC 안에서 다양한 주체와 그룹이 참여하는 아젠다 2020논의가 진행되었는데 한국정부는 이를 충분히 알고 있으면서도 IOC 핑계를 대며 관련 예산 증액과 시설 투자를 요구했던 것으로 보인다. 
 
바흐 위원장의 취임 직후, IOC 내부에서 아젠다 2020에 대한 발제를 시작으로 2014년 2월 IOC 총회를 통해 14개 워킹그룹을 개설하여 본격적인 올림픽 개혁안에 대한 논의를 시작했다. 2월 정홍원총리가 바흐위원장을 면담하며, "(바흐위원장) 취임이후 IOC에 개혁과 변화의 바람을 일으켜 조직 내에 좋은 분위기가 형성된 것으로 안다"면서 "그런 분위기가 평창 대회에 반영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발언한 정황을 봤을 때, 당시 정부는 아젠다 2020에 대한 논의 흐름을 파악했던 것으로 보인다. 
 
IOC는 워킹그룹 개설 이후, 4월 각국올림픽위원회(NOC)뿐 아니라 NGO들에게도 올림픽 아젠다 2020에 대한 아이디어를 공모하고 6월 워킹그룹별 세부논의 진행, IOC내 분과위원회 논의, 11월 IOC 집행위에서 초안 승인을 받은 후 12월 모나코 총회를 통해 아젠다 2020을 결의하였다.
 
대한체육회가 6월 두 임원을 IOC 생활위원회와 문화교육위원회 위원으로 선임하였고, 평창조직위원회는 곽영진 전 문화체육관광부 차관을 선임부위원장으로 선정하여 NOC(각국올림픽위원회)의 역할을 담당하게 한 것에서도 평창동계올림픽조직위원회와 체육계 인사들은 IOC 분과위원회나, NOC를 통해 아젠다 2020에 대한 논의에 참여하거나 이에 대한 흐름을 충분히 인지할 수 있었다. 
 
그러나, 도리어 평창조직위원회와 정치권에서는 IOC 핑계를 대며 경기장, 도로등 시설 확대를 요구했다. 새누리당 염동열의원은, 2014년 국정감사에서 당시 논란이 되고 있던 개폐회식장과 관련하여 “IOC헌장에 호스트시티에서 개·폐막식을 개최토록 명시돼 있어 변경 자체가 불가능” 하다며 올림픽 시설 재배치를 둘러싼 문화체육관광부의 논의를 비난한바 있다. 최문순 도지사도 지난 6월 국회 평창지원특위 회의 과정에서 “IOC의 요구로 인해 사업비가 증가”했다고 발언한 바 있다. 
 
IOC 면담에 참석한 최동호 스포츠 평론가는"IOC가 워킹그룹등을 통해 아젠다 2020에 대한 논의를 진행하고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강원도와 조직위원회는 IOC가 시설기준을 엄격하게 적용하고 있다는 논리로 무리한 시설투자를 고집했다"?며 "이것은 한국 정부와 평창조직위의 무능이거나 국민 기만"이라고 비판했다.
 
고광헌 시민모임 상임대표 역시, “사실상 한국정부와 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원회가 나서, 아젠다 2020을 평창동계올림픽에 적용하려 마음먹기만 했다면 불필요한 논쟁과 예산 낭비 없이 평창동계올림픽 진행이 가능했을 것”이라 발언했다. 


2022년 알마티 동계, 2020도쿄하계 분산개최 진행, 평창도 가능해 
 
정용철 서강대학교 교수는 “면담을 통해, IOC는 분산개최에 대한 자신들의 입장이 아젠다 2020임을 밝혔다”며, “평창동계올림픽조직위원회가 지금이라도 결단을 내리면 분산개최가 불가능하지 않다”고 말했다. 
 
한국정부와 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원회가 가리왕산 파괴, 강원도지방재정 파탄에도 불구하고 기존 안을 고수하며 무리수를 두는 동안 2022년 알마티 동계올림픽, 2020 도쿄올림픽이 분산개최를 제안 결정하여 IOC도 이를 적극적으로 지지하고 있음이 외신을 통해 확인되고 있다. 평창동계올림픽도 결단만 내린다면, 아젠다 2020을 발표한 IOC가 이를 막아설 이유가 없는 것이다. 
 
IOC와 시민모임의 이번 면담은, 시민모임이 면담요구 서한을 발송한지 나흘만에 성사되었다. IOC가 개최국의 시민사회단체등의 의견을 듣는 동안, 한국 정부와 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는 자신들의 주장을 할 뿐 어떠한 소통의 노력도 없이 분산개최 불가를 외치고 있는 상황이다 
 
 

 

 
별첨: IOC 아젠다 2020 논의 흐름과 평창동계올림픽 진행경과 비교 
 
 
 

2015년 3월 24
평창동계올림픽분산개최를촉구하는시민모임 
 

 

문의 배보람 녹색연합 정책팀장(070-7438-8529, rouede28@greenkorea.org)
정규석 녹색연합 자연생태팀장(070-7438-8532, nest@greenkora.org)

 

 

1 2 3 4

No Comments

Post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