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평]평창동계올림픽 기업 강제협찬 요구 중단하고 분산개최 결단으로 1조원 예산절감 하라

 

평창동계올림픽 기업 강제협찬 요구 중단하고 분산개최 결단으로 1조원 예산절감 하라 

– 정부와 강원도는 평창동계올림픽을 책임지고, 기업은 노동자를 책임져야 한다.

 

 

어제 삼성그룹이 평창올림픽조직위원회와 1천억 원 지원 규모의 후원사를 체결 했다. 30%대의 저조한 스폰서유치 실적으로 어려움에 빠져있던 평창조직위는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을 것이다. 선두기업 삼성이 시작했으니 뒤이어 현대, SK, LG 순으로 30대, 50대, 그리고 100대 기업들의 주머니가 차례로 털릴 게 뻔하다. 분산개최나 경기장 재배치를 통해 최대 1조원의 돈을 절약할 수 있는 길이 눈앞에 있는 데도 애써 이를 외면하고 난리법석을 떨고 있다.

 

정부는 30여 년 전 88올림픽 시절로 돌아가려는 것 같다. 재계서열로 순서를 매기고 정주영 회장이 이끌던 현대그룹을 시작으로 수십, 수백억 원대의 돈을 내는 일이 되풀이 되고 있다. 이와 같은 일은 정경유착을 통해 정직하게 일하는 이들에게 돌아가야 하는 가치를 일부 재벌에 몰아줄 수 있었던, 박근혜 대통령이 그토록 말하는 ‘비정상’의 시대였기 때문에 가능했던 일이다.

 

그러나 지금은 이런 행위가 납득되는 시기가 아니다. 기업이 쌓은 가치가 노동자들에게 돌아가도 모자랄 판에, 정부와 강원도가 책임져야 할 평창올림픽에 쏟아 부어야 하는가. 삼성그룹의 계열사조차 희망퇴직이라는 이름으로 구조조정을 하고 있는 와중에 고작 몇 날의 평창동계올림픽에 돈을 대는 것이 타당한가?

 

우리는 분산개최나 경기장 재배치를 통해 1조원 대의 비용절감을 할 수 있는데도 이를 마다하고 기업들로부터 수십억, 수천억 원씩 강제협찬금을 모으는 정부와 평창조직위의 태도를 이해할 수 없다. 기업이 내는 협찬금은 그동안 해당 기업의 구조조정으로 일자리를 잃은 노동자들을 복귀시키는 데에 쓰이는 것이 타당하다.

 

기업에게 강제 협찬금을 요구하는 행위는 올림픽 정신의 훼손은 물론 그동안 우리 공동체가 합심해 일군 자산의 공정한 분배에도 심각한 왜곡을 가져오는 일이다. 정부 스스로가 반칙을 저지르고 대규모 스포츠 이벤트를 80년대 방식으로 치르는 것도 반대한다. 시민모임은 정부와 평창조직위가 경기장 재배치를 통해 평창동계올림픽을 둘러싼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할 것을 촉구하는 바이다.

 

 

 

2015년 4 월 7 일

평창동계올림픽분산개최를촉구하는시민모임

스포츠문화연구소, 전국체육교사모임, 체육시민연대, 도시연대, 문화사회연구소,

문화연대, 언론연대, 예술과도시사회연구소, 한국민족예술단체총연합, 한국환경회의,

강원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한국작가회의, 인권교육센터 ‘들’, 나눔문화(무순)

 

문의) 배보람 녹색연합 정책팀장 070-7438-8529 

No Comments

Post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