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5일 일본 후쿠시마 핵사고 관련 현지소식

 




  • 00:47 아사히 – 시마네 지사 “지역 사정이 다르다.”   겐카이 원전의 재개 용인을 통해


겐카이 원전(사가현)의 운전 재개를 지역사회인 겐카이쵸가 용인한 것을 통해서, 시마네 원전의 대응에 대해서 미조구치 시마네현 지사는 4일, “후쿠시마 제1 원전사고의 원인구명이나 대책, 전문가의 의견 등을 통해서 판단한다.”고 다시금 말했다. 현의회총무위원회나 퇴석 후의 취재에서 답했다.
미조구치 지사는 6월 30일, 사가현 지사에게 전화로 상황을 문의하고, 사가현이 국가로부터 상세한 설명을 받은 것을 알게 되었다고 한다. 미조구치 지사는 “원전입지현으로서 공통된 입장은 있으나, 지역사정은 다르다.”고 하고, 사가현의 방침을 참고하면서 종합적으로 판단할 것을 강조했다.
총무위원회에서는 다양한 의견이나 질문이 나왔다. 나카지마 위원장은 시마네 원전 1~3호기에 대한 견해를 질문했다. 미조구치 지사는 사용 후 핵연료를 재이용하는 플루서멀 계획이 추진되는 2호기에 대해서 “(사고로) 플루서멀 원전을 하고 있는 것에 특별한 문제는 없었는가? 라고 묻고 있다.”고 말하고, 계획의 안전성 설명을 국가에 요구하고 있는 것을 밝혔다.
미시마 위원은 “겐카이 원전이 재가동했을 때, (원전 재개를) 조금씩 추진해나가는 것도 생각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시라이시 위원은 “1호기는 오래된 문제도 지적되고 있다. 국가가 괜찮다고 말해도 정말로 그런지 판단해야 한다.”고 말했다.
사사키 위원은 “현도 우리들도 원전을 용인하고, 적극적으로 추진해 왔다. 탈 원전을 호소해온 사람보다도 책임은 크다. 냉정히 제대로 된 방향성을 내놓아야 한다.”고 정중한 논의를 요구했다.
또 위원외 발언으로서 오무라 위원이 “국가는 국제원자력기구에 보내는 보고서에서 ‘지진의 영향은 불명하다. 더욱 조사가 필요하다’고 하고 있는데, 국내에서는 ‘안전하다’고 말하고 있다. 재가동의 요청이 있어도 지사는 ‘안이한 가동은 하지 않겠다.’고 말했으면 한다.”고 요망했다.





  • 01:23 아사히 – 방사선량 조사를 일원화, 긴급시피난준비구역을 상세 조사



후쿠시마 제1 원전사고에 의한 방사선의 환경영향조사를 일원화하는 모니터링조정회의의 첫 모임이 4일 열렸다. 지금까지 각 성청이나 지자체가 개별적으로 해온 조사를 정리하고, 정부 전체의 모니터링 계획을 이달 내에 작성한다. 전용 홈페이지로 알기 쉬운 정보의 제공을 검토한다.
회의에는 문부과학성, 환경성이나 후생노동성 등 각 성청, 원자력안전위원회, 후쿠시마현이나 도쿄전력 등의 담당자들이 참가했다. 지역사회의 목소리 반영이나 아동의 안전을 보다 중시하는 것을 확인했다.
앞으로의 착수에서는 피난주민의 귀가를 위해, 방사선량이 비교적 낮은 긴급시피난준비구역 등을 대상으로 평방 2 킬로미터로 구분하고, 선량을 상세히 측정해서 제염 활동에 참고한다. 아동이 다니는 학교 주변이나 통학로, 공원 등을 중점적으로 측정하고, 8월 중에도 결과를 공표해서 구역 해제 등에 대비한다.
방사선량이 국지적으로 높은 지역에 대해서도 관동 등 인근 현으로 넓혀서 항공기 등으로 조사한다.




  • 03:00 요미우리 – 딸기나 양상치, 5월 수출 제로… 풍문피해


동일본 대지진의 영향으로 딸기나 토마토, 양상치 등의 5월 해외수출이 ‘제로’였던 사실이 재무성의 무역통계로 알려졌다.
구미나 아시아에서 높은 인기를 자랑해온 일본의 농산물이 도쿄전력 후쿠시마 제1 원자력발전소의 사고에 의한 심각한 풍문피해를 입고 있는 것이 부각되었다.
무역통계에 의하면, 올 2월의 딸기의 수출량은 3만 267 킬로그램으로, 사고가 발생한 3월은 1만 9262 킬로그램이었다. 그 후 수출은 급감하고, 4월에는 전년동월비 약 94%가 감소한 419 킬로그램, 5월에는 제로(전년동월은 1258 킬로그램)로 감소했다. 딸기의 주요 산지는 도치기현이나 후쿠오카현, 구마모토현이다. 홍콩이나 대만, 싱가폴이 주요 수입국으로, 올 3월까지의 수출량은 전년동월을 크게 상회하는 수준을 유지하고 있었으나, 원전사고의 영향으로 급브레이크가 걸린 상태가 되었다.




  • 09:18 요미우리 – 다테시, 시내 전역을 제염… 지자체로서 처음


도쿄전력 후쿠시마 제1 원전사고의 영향으로 국지적으로 높은 방사선량이 관측되어, 일부가 ‘특정피난권장지점’으로 지정된 후쿠시마현 다테시가 시내 전역의 제염에 착수할 방침을 굳혔다.
니시다 시장이나 시 간부가 4일, 요미우리 취재에서 밝혔다. 현에 의하면, 이번 사고로 지자체가 전역의 제염에 나서는 것은 처음이라고 한다.
구체적인 제염방법은 앞으로 검토할 것이나, 건물에는 고압세정기를 사용하는 한편, 토지나 아스팔트에서는 표면을 깎는 등의 작업이 이뤄지고, 산림에서는 낙엽 제거 등이 상정된다고 한다.
특정피난권장지점으로 지정된 106호(113 세대)가 있는 4지구의 주택이나 공공시설부터 우선적으로 추진할 방침이다. 시는 시가 제염에 관한 조언자로 위촉한 전 내각부 원자력위원회 위원장대리인 다나카 슌이치 씨의 조언을 토대로 장기적인 제염계획을 만든다.




  • 17:25 요미우리 – 탈 원전이 아닌 (감)축 원전을… 경제동우회대표간사


경제동우회의 하세가와 대표간사는 5일 기자회견에서, 도쿄전력 후쿠시마 제1 원자력발전소의 사고를 통해, 앞으로의 원전정책은 추진하더라도 탈 원전이 아닌 “원전의 비율을 낮추는 ‘축 원전’의 제3의 길이 가장 현실적인 노선이다.”라고 주장했다.
전력회사에게 자연에너지 구매를 의무화한 ‘재생가능에너지특별조치법안’에 대해서는 “국민감정을 고려하면, 자연에너지를 국가정책으로서 추진해 나가는 것은 의의가 있다.”고 지지할 생각을 나타냈다.
이 법안을 둘러싸고는 경단련의 요네쿠라 회장이 “전기요금의 상승을 초래하고, 기업이 해외로 나가버린다.” 등으로 연기를 호소하고 있다.




  • 23:04 아사히 – 12명을 원폭증으로 인정 도쿄지법, 국가 처분 취소


히로시마와 나가사키에서 피폭후 암같은 질병을 얻은 도쿄의 24명이 원폭증 인정을 요구하는 집단 소송에서 도쿄지법(야기 카즈히 재판장)은 5일, 12명에 대해 원폭증으로 인정해 국가의 불인정 처분 취소 판결을 선고했다.
24명 중 8명(5명은 사망)은 제소 후 국가가 원폭증으로 인정했기 때문에 소송은 기각됐다. 소송은 남은 16명(4명은 사망)의 남녀에 대한 피폭과 질병의 인과관계가 인정되는가가 쟁점이었다.
판결은 원폭의 방사선 영향에 대해 “전문가의 견해가 나뉘어있는데다 전제가 되는 정보의 수집 및 분석에 한계가 있어 전체적으로 과소 평가에 기울기 쉽다”고 지적했다. 2008년부터 완화된 국가의 새로운 기준에 대해 “심사를 신속하게 하기 위해 정해진 것으로, 기준을 만족하지 않는 사람이어도 증거를 충분히 신충하게 검토할 필요가 있다”라는 생각을 밝혔다.


 


(자료번역 : 박성현 자원활동가, 김세영 녹색에너지디자인 활동가)



 

No Comments

Post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