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후기] 서로를 응원하는 자리 ‘정기회원총회’

3월 16일(토) 110명의 회원이 참석한 가운데 남산문학의집 서울에서 회원총회가 열렸습니다. 제8회 회원 총회를 통해 조현철, 박그림, 원정, 윤정숙, 김은정, 우경선 공동대표와 윤상훈 사무처장이 임명되었습니다.

조현철, 박그림, 원정, 윤정숙 네명의 공동대표는 임기를 이어나감으로서 30주년을 앞둔 녹색연합의 안정적인 운영과 활동의 확장에 더 많은 역할을 맡았습니다. 새롭게 임기를 시작하는 김은정 대표는 대전기후변화 대응 시민전문가로 대전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상임대표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우경선 대표는 2006년부터 2018년까지 녹색법률센터 소장을 역임하며 환경 분쟁의 현장에서 자연의 권리를 위해 활동해 온 변호사입니다. 감사로는 법무법인 자연의 배영근 변호사와 김현민 공인회계사가 연임합니다.

4년의 임기를 마치고 연임하는 윤상훈 사무처장은 4대강 재자연화 활동, 탈핵 활동, 웅담용 사육곰 구출 활동, 생명이 이동할 권리에 관한 활동을 통해 우리 사회에 생명의 가치가 우선 하는 활동을 해왔습니다. 윤상훈 사무처장은 녹색사회로의 전환은 생존과 공생을 위한 마지막이며 필연적인 길이며 녹색연합은 그 전환의 길에서 시민들과 함께 녹색사회를 만들겠다고 발표했습니다.

녹색연합 회원들은 이번 총회에서 <함께 그리는 평화>라는 주제로 우리가 생각하는 평화는 무엇인지, 평화를 위해 변해야 할 것, 변하지 말아야 할 것, 녹색연합이 해야 할 역할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습니다. 비폭력평화의 실현이라는 녹색연합의 강령이 일상에서 실천하고, 나눌 수 있는 기회였습니다.

또한 대전 월평공원에 들어선 아파트 건설계획을 중단시켜 대전의 허파를 지켜낸 갈마동주민대책위원장 문성호 님, 학교환경교육 현장에서 녹색의 가치를 퍼뜨리는 기반을 만드는 역할을 하고 있는 서명순 님, 자투리천을 활용하여 친환경소품을 만들어 생활 속 녹색의 가치를 전하는 지구와 친구하기 김정은 님. 다양한 녹색운동을 책으로 기록하며 녹색의 가치를 퍼트리는 역할을 하고 있는 환경책 전문 출판사인 북센스 대표 송주영 님. 유해한 환경에 노출된 노동자와 지역주민의 고통, 가습기살균제와 같은 기업과 정부의 무책임에 따른 피해를 줄이기 위해 시민과 노동자의 화학물질 알권리를 확립하고 화학물질 관련 법률 제정 등 관리 정책 수립에 큰 기여한 김신범 님에게 감사함을 전하며 아름다운 지구인 상을 전달했습니다. 또한 지난 15년 동안 녹색연합 회원으로 활동해 온 121명 회원에게 평생길동무상을 수여하여 고마움의 인사를 전했습니다.

 

녹색연합 ‘회원정기총회’를 다녀와서 (이경주 / 녹색연합 회원)

4년 전 이맘때쯤이었다. 이번이 두 번째 참석이니 처음만큼은 아니지만, 여전히 낯설다. 녹색연합의 정기총회에 참석하는 나와 같은 회원들의 어색한 발걸음을 인도하는 화살표, 오늘도 같은 임무로 바람 부는 날씨에도 바닥에 굳건히 붙어있는 녹색연합이라는 글자가 반갑다. 평소에는 잊고 살다 가끔씩 오는 문자에 늘 변함없이 그 자리에서 그들의 일을 꿋꿋히 하고 있구나 하는 생각을 하곤 한다. 정기총회를 알리는 문자에 맛있는 간식도 먹고 가끔 매스컴 타는 활동가님들도 볼 겸 겸사겸사 놀러 간다는 기분으로 참석했다.

일반사기업의 총회같은 분위기와는 사뭇 다르게 자유롭고 화기애애하며 다양한 연령대의 사람들이 보인다. 그동안 잘해온 녹색연합에 칭찬도 해주고 미흡했던 건 의기소침 해지지 않게 격려해주는 평소 외롭게 싸우는 활동가들에게 우리는 당신들을 지지한다는 응원의 메시지를 보내는 자리라는 생각이 들었다. 더불어 그동안 소홀했던 나 자신의 녹색과 무관한 생활도 반성하면서 말이다.

녹색의 가치를 가진 사람은 많아도 실천하는 사람은 많지 않으니 이런 자리가 더욱 좋은 에너지를 채워주는 것 같다. 새로 선출된 운영진들을 보니 그들이 가지는 열정이 듣는이에게도 전해진다. 새로운 각오로 더욱 열심히 하겠다는 의지 표명에 운영진들이 지나친 사명감에 지치지 않길 바래본다. 이미 충분하니 말이다. 빨리빨리의 기치 아래 망가지고 무시되는 것들이 많으니 녹색의 가치는 천천히 꾸준히 가는 게 건강한 방법인 것 같다.

No Comments

Sorry, the comment form is closed at this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