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월성” 상영회에 초대합니다.

세상에서 가장 위험한 쓰레기, 핵폐기물 옆에 사람이 살고 있습니다.

지척에 원자력발전소가 운영되며 5천만 전기복지를 위해 핵쓰레기를 끌어안고 사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영화로 만나보세요.

녹색연합 회원 스무 분께 무료입장권을 드립니다. (선착순 1인2매 신청 가능)

12월 18일(수) 오후 7시, 대한극장 2관 (서울 중구 퇴계로 212)

<영화소개>

세상에서 가장 위험한 쓰레기, 핵폐기물 옆에 사람이 살고 있다.

원자력발전소, 폐기물처리장, 처리 관리시설이 모여 있는 원자력 종합세트‘월성’은 전국의 51%, 대한민국에서 절반이상의 핵폐기물을 떠안고 있다.

원전에서 나오는 방사능으로 인해 갑상선암에 걸린 황분희 할머니와 주민들은 오늘도 정부 당국에게 이주대책 마련을 요구하며 시위를 벌이고 있지만 아무런 응답이 없다.

원전 30년의 방사능 피폭도 억울한데 5천만 국민들의 전기복지를 위해 핵폐기물 속에서 살아야만 하는 운명에서 황분희 할머니와 원전주변 갑상선암환자 618명은 원전사업자인 한수원을 상대로 갑상선암이 원전 방사능 때문임을 주장하는 공동소송을 시작한다. 손주들만은 우리 같은 피해자가 되지 않기를, 원전 옆에 살아가는 고통은 우리세대에서 그만 끝내기 위해 마침내 나서야만 한다!

프로그램

  • 영화관람 : 19시~20시 30분
  • GV (감독, 황분희 등)

 

** 신청이 마감되었습니다. 관심가져주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찾아오는 길

문의 : 녹색연합 임성희 전환사회팀장 070-7438-8512, mayday@greenkorea.org

No Comments

Sorry, the comment form is closed at this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