활동

구상나무가 멸종위기에 처해 있습니다.

해발 1,000m 이상 고지대의 척박한 환경에서 집단 서식하는 우리나라 고유종인 구상나무가 멸종의 위기에 처해 있습니다. 구상나무 뿐만 아니라 가문비나무,...

‘새’를 살리는 제보를 받습니다!

    녹색연합에서는 투명하고 소리 없는 죽음의 유리벽으로부터 야생조류를 지켜내는 활동으로 여러분 주변의 '야생조류충돌 사례' 제보를 받고 있습니다. 우리나라에서만 하루 20,000여...

4대강 보 해체를 해야 하는 이유

Q: 4대강을 살리는 것은 옳은 일이라고 생각해요. 그런데 보를 개방하면 되지 왜 해체하나요? 비용이 많이 들잖아요. A: 보를 해체해야만...

[논평]‘쓰레기 대란’ 후 1년, 쓰레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재사용 시스템 확립이 시급하다.

2030년까지 플라스틱 폐기물 발생량 50% 줄이려면 ‘원천 감량’의 의미 되새겨야 자원순환 정책의 우선순위 수립에 근거, 재활용 넘어 ‘재사용’ 시스템 확립 필요   ○ 재활용 업체의 폐비닐 수거 거부로 촉발된 ‘쓰레기 대란’이 일어난 지 1년이 지났다. 쓰레기 대란 이후 국내 재활용 시스템을 개선해야 한다는 지적에서부터, 플라스틱 소재가 야기하는 전 지구적 환경오염·생태계 파괴의 심각성이 강조되면서 근본적인 플라스틱 사용 저감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는 목소리 역시 강하게 분출되었다. ○ 환경부는 지난해 5월 <재활용 폐기물 관리 종합대책>을 발표하며 ‘2030년까지 플라스틱 폐기물 발생량을 50% 감축’하고 ‘재활용률을 70%까지 끌어올리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종합대책의 일환으로 「자원의 절약과 재활용촉진에 관한 법률」 시행규칙의 매장 내 1회용 플라스틱 사용규제를 강화했고, 재활용이 어려운 테이크 아웃용 일회용 컵 소비를 줄이는 데 기여했다. 올해는 ‘불필요한 비닐 이중포장 퇴출 등 과대포장 방지 대책’을 발표하였고, 4월 1일부터는 대형 마트 내 일회용 비닐봉지(속비닐) 이용을 금지하는 등 플라스틱 폐기물 감량화를 꾀하고 있다. 이는 국내 발생 생활폐기물 중 약 30%를 차지(중량 기준 34%, 부피 기준 50%)하는 포장 폐기물을 줄이기 위한 정책적 노력으로 평가할 수 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