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세미. 저에겐 어린 시절부터 끊임없이 따라다닌 별명이기도 한데요, 그래서인지 들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