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바다는 생태적으로 회복할 힘을 완전히 상실했어요

[기후위기 최전선, 제주바다 인터뷰] (8)

국립수산과학원 제주수산연구소 고준철 연구원

최근 소식 보기

[폐기물/플라스틱]

[성명] 임기 11일만에 환경정책 포기한 윤석열 정부를 규탄한다.

2022.05.20
[기후위기대응]

[보도자료] 배출량 상위 1% 기업이 지난 10년간 누적배출량의 절반, 상위 10%가 78% 차지… 소수기업의 기후위기 책임 크다

2022.05.19
[폐기물/플라스틱]

[성명] 1회용컵 보증금제, 프랜차이즈 본사의 적극적인 협력이 필요하다

2022.05.19
[군기지]

[성명]용산공원 부지 시범개방, 국민을 위험으로 내모는 사기극

2022.05.19
[폐기물/플라스틱]

[보도자료] 국민 세금으로 쓰레기 생산하는 선거, 더 이상은 안된다.

2022.05.18
[산양][야생동물][행사/교육/공지]

[모집]야생동물탐사단 11기 ‘울진삼척 산불피해지 내 야생동물 서식지 조사 백패킹’

2022.05.17
[기후위기대응][에너지전환]

[카드뉴스] 기후위기 시대, 기후위기 자체인 대통령이 나타났다

2022.05.16

지구에 마음대로 투자하세요

지구의 날, 지구를 위한 가장 멋진 실천!
녹색연합에 후원해주세요.

지구를 불타게 하는 것은 바로

불평등 입니다

사육곰 산업 종식 캠페인

19g의 탐욕이 만들어 낸 비극
3평 철창에서 무기수의 삶을 살고 있는
우리는 사육곰입니다.

지구를 지키는 '용기' 캠페인

매일 최소 830만개의 배달 쓰레기가 버려집니다.
정부와 배달앱이 배달 쓰레기 문제 해결을 위해 마땅히 져야할 책임과 역할을 요구하고, 이를 반영시켜 내겠습니다.

투명 방음벽 충돌로부터 자유롭게

하루 2만 마리, 1년에 약 800만 마리
환경부에서 발표한
유리에 부딪혀 죽어가는 새들의 숫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