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소식 보기

[DMZ]

[성명] 국제지뢰행동지침 수렴한 국가지뢰대응기본법률안 환영

2021.08.01
[기후위기대응]

[기후정의법 Q&A] 녹색성장말고 기후정의를 위한 기본법이 필요해!

2021.07.30
[DMZ]

[보도자료] 행안부, 지뢰 피해자 6,428명에 등돌려

2021.07.30
[군기지]

[성명] 환경오염 문제 언급없는 ‘용산미군기지 반환’ 계획은 기만이다

2021.07.29
[곰]

[성명] 불법 도축 후 거짓 곰 탈출 신고, 부실한 관리감독이 조장한 불법이다!

2021.07.27
[해양]

한국의 갯벌 세계유산 등재에 대한 한국환경회의 입장문

2021.07.27
[탈핵]

[카드뉴스] 그들이 전력대란위기를 조장하는 이유

2021.07.26

사육곰 산업 종식 캠페인

19g의 탐욕이 만들어 낸 비극
3평 철창에서 무기수의 삶을 살고 있는
우리는 사육곰입니다.

지구를 지키는 '용기' 캠페인

매일 최소 830만개의 배달 쓰레기가 버려집니다.
정부와 배달앱이 배달 쓰레기 문제 해결을 위해 마땅히 져야할 책임과 역할을 요구하고, 이를 반영시켜 내겠습니다.

투명 방음벽 충돌로부터 자유롭게

하루 2만 마리, 1년에 약 800만 마리
환경부에서 발표한
유리에 부딪혀 죽어가는 새들의 숫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