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녹색연합. 로드킬 예방 캠페인 “사람과 동물 모두에게 굿로드” 진행

녹색연합. 관계부처와 함께 로드킬 예방 캠페인

사람과 동물 모두에게 굿로드진행

– 환경부, 국립생태원, 국토부, 한국도로공사와 민관협력 공동 캠페인 진행

 

민관이 공동으로 진행 하는 로드킬 예방 캠페인

녹색연합은 2018년 11월 2일(금), 용인 기흥휴게소(부산방향)에서 환경부, 국립생태원 국토부, 한국도로공사와 함께 민관이 협력하여 로드킬예방 캠페인을 진행한다. 시민들에게 로드킬 저감의 필요성과 신고방법과 대처요령을 알리기 위해 로드킬 관련 정보와 대처요령이 있는 리플렛과 차량용 스티커를 배포하고 SNS인증샷과 손도장 약속 등 시민참여 캠페인을 진행한다.

 

통합 데이터를 바탕으로 한 실효성 있는 저감대책 마련이 필수

녹색연합은 로드킬 사고를 줄이기 위해 2017년에 시민과 함께 굿로드앱을 개발하여 시민들에게 보급하였다. 그리고 굿로드앱을 바탕으로 더욱 체계적이고 효과적인 데이터 수집을 위해 국립생태원과 함께 로드킬통합관리시스템을 함께 제작하였다. 또한 환경부는 국토부와 협의하여 도로관리기관인 도로조사원들의 조사데이터 수집을 위한 ‘동물 로드킬 조사 및 관리지침’을 만들어 데이터 수집을 진행중이다. 로드킬 사고를 저감하기 위해서는 시민들의 인식전환과 함께 통합 데이터를 바탕으로 한 저감대책이 마련되어야 한다. 이에 녹색연합은 국립생태원과 함께 수집된 자료를 바탕으로 다발구간을 선정하고 분석하여 지역 특성에 맞게 저감대책 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로드킬 사고 예방을 위한 운전자 대처요령

로드킬 사고로 인한 야생동물과 운전자들의 생명의 위험을 피하기 위해서는 로드킬에 대한 올바른 대처요령을 숙지하는 것이 필요하다. 로드킬 사고를 예방하는 가장 좋은 방법은 과속을 하지 않는 것이다. 야생동물 주의표지판, 도로전광판, 내비게이션에서 주의 안내 시 감속하거나 더욱 주의해야 하며 특히 5~6월과 10~12월, 그리고 새벽시간은 특히 주의해야 한다. 동물을 발견한 경우 핸들 급조작, 급브레이크를 피하고 경적을 울리며 서행 통과해야 하며 만약 로드킬 사고가 났거나 사체 발견 시 안전지대에서 110번으로 신고를 해야 한다. 이때 동물사체 및 부상동물을 만지거나 옮기지 않고 2차 사고를 예방을 위해 비상점멸등을 켜고 갓길로 차를 이동시킨 후 후방 100m 지점에 안전삼각대 설치해야 한다.

 

지속적인 민관협력으로 로드킬 사고를 줄여야 한다.

로드킬 사고 발생의 근본원인은 바로 지역의 야생동물의 지리적, 생태적 특성을 무시한 채 무분별하게 건설되는 도로에 있다. 그리고 생태통로, 유도울타리 설치, 안내판 설치와 같은 예방대책들은 정확한 데이터 분석과 야생동물의 이동 특성을 고려하지 않은 채 설치되고 있어 저감효과가 크지 않은 실정이다. 로드킬 사고에 대한 통합적 데이터 수집과 야생동물의 이동특성과 지리적 특성에 맞는 효과적인 예방책 마련을 위해서는 지금보다 더 긴밀한 시민단체, 정부, 전문가들의 공동의 협력이 필요하다.

녹색연합은 지속적으로 관련 부처와 협력하여 로드킬사고가 예방 될 수 있도록 현장조사를 바탕으로 한 대안 마련, 로드킬 예방을 위한 시민캠페인 등을 진행해 나갈 것이다

*첨부. 로드킬 캠페인 계획서, 로드킬 리플렛, 사진

* 원본사진은 웹하드(http://www.webhard.co.kr/) 아이디 : greenku / 비밀번호 : 8500 게스트폴더_내리기전용_로드킬 캠페인 폴더에서 다운로드 받으실 수 있습니다.

 

◯ 문의 : 녹색연합 상상공작소 황일수 (brightday@greenkorea.org,010-5183-4562)

녹색연합 상상공작소 박효경 (breadrose@greenkorea.org, 010-2264-7147)

 

2018년 11월 2일

녹색연합

2018-로드킬제로캠페인-세부계획서_녹색연합.pdf

로드킬_리플렛.pdf

No Comments

Post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