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집] 플라스틱에 관한 수다, 함께 나누실래요?

바다로 흘러드는 플라스틱 쓰레기로 고통받는 야생동물들이 안타깝고, 아무런 제재 없이 그저 편안함만 생각하며 플라스틱 사용을 남발하는 기업에게 화가나고, 그래서 일상에서...

배달 쓰레기, 그것이 알고 싶다!

♻️플라스틱 사서 고생 캠페인 퇴근하고 집에 와서 식사를 준비하는 게 쉽지 않습니다. 주말에는 주말이라 손 하나 까딱하기 싫구요. 그럴때면...

[논평]‘쓰레기 대란’ 후 1년, 쓰레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재사용 시스템 확립이 시급하다.

2030년까지 플라스틱 폐기물 발생량 50% 줄이려면 ‘원천 감량’의 의미 되새겨야 자원순환 정책의 우선순위 수립에 근거, 재활용 넘어 ‘재사용’ 시스템 확립 필요   ○ 재활용 업체의 폐비닐 수거 거부로 촉발된 ‘쓰레기 대란’이 일어난 지 1년이 지났다. 쓰레기 대란 이후 국내 재활용 시스템을 개선해야 한다는 지적에서부터, 플라스틱 소재가 야기하는 전 지구적 환경오염·생태계 파괴의 심각성이 강조되면서 근본적인 플라스틱 사용 저감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는 목소리 역시 강하게 분출되었다. ○ 환경부는 지난해 5월 <재활용 폐기물 관리 종합대책>을 발표하며 ‘2030년까지 플라스틱 폐기물 발생량을 50% 감축’하고 ‘재활용률을 70%까지 끌어올리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종합대책의 일환으로 「자원의 절약과 재활용촉진에 관한 법률」 시행규칙의 매장 내 1회용 플라스틱 사용규제를 강화했고, 재활용이 어려운 테이크 아웃용 일회용 컵 소비를 줄이는 데 기여했다. 올해는 ‘불필요한 비닐 이중포장 퇴출 등 과대포장 방지 대책’을 발표하였고, 4월 1일부터는 대형 마트 내 일회용 비닐봉지(속비닐) 이용을 금지하는 등 플라스틱 폐기물 감량화를 꾀하고 있다. 이는 국내 발생 생활폐기물 중 약 30%를 차지(중량 기준 34%, 부피 기준 50%)하는 포장 폐기물을 줄이기 위한 정책적 노력으로 평가할 수 있다. ○...

무엇을 살까요? 아니면 어떻게 살까요?

최근 이사를 하면서 도움받은 애플리케이션이 있습니다. 내가 사는 공간과 비슷한 규모의 인테리어 정보를 이용자끼리 공유하고, 인테리어에 활용한 소품들과...

무엇을 남길 것인가

오랫동안 인간의 삶은 근대 유럽의 경험적 세계관과 자본주의적 효율성에 지배되어 왔습니다. 그 과정에서 자연은 인간의 물질적 풍요와 안락한...

쓰레기는 사라지지 않는다

‘내가 버린 쓰레기는 어디로 갈까?’ 이 단순한 호기심에서 비롯된 재미있는 프로젝트가 2009년 MIT 센서블 시티 연구소(Senseable City Laboratory)에 의해...